들판에 누워있네

img_2288-2
Image by Yuli Choi

꽃이 가득한 들판이 아름다워서

벌러덩 누웠더니 하늘만 보이고

사진을 찍었더니 향기가 깜짝 놀라 날아가 버리네

아쉬운 마음에 꽃 하나 꺾어 보니

입가의 주름 마냥 늘어져 버리네

 

이를 빤히 쳐다보는 아이에게 주었더니

간장 종지 닮은 손에 살짝 올려놓고

행여 바람에 꽃잎이 날릴까

행여 꽃잎이 바람을 타고 날아갈까

입가의 미소 마냥 살며시 걸어가네

 

지나다가 그 아이 혹시라도 만나거든

수줍은 더벅머리 길게 한 번 쓰다듬어주소

조물조물 눅눅해진 꽃잎은

손과 발이 서툴러 그런 것이오

…라고 중얼대며 나는 들판에 누워 있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