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해버렸다

1월은 지난 반기에 대해 서로 평가를 하는 달이다.   일을 잘 한 친구가 있으면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뭔가 불만이 있으면 털어놓는 것이다.  기본적으로는 사내 평가 시스템에 글로 써서 상대방에게 전달하는데, 나는 굳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내 딴에는) 대화를 하는 편이다. 넌 정말 최고야, 이런 좋은 얘기는 아무래도 직접 만나서 해야 짜릿하다.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다면야 더더욱 만나서 두…

피드백 주는 법

미국에서 일하면서 가장 적응하기 어려웠던 문화 중에 하나가 피드백 주고 받기이다.  시도 때도 없이 애비 애미도 없이 가차 없다.  최악의 타이밍은 생일 아침에 받은 피드백이었고, 최악의 내용은 PM (Product Manager)으로서의 자격이 없다,였다.  그걸 Engineering Director에게 들었다. PM으로 일하고 있는데 PM의 자격이 없다니.  원나잇 다음 날 아침, 당신은 남자의 자격이 없다,고 씌여 있는 쪽지를 읽는 기분보다…